Media Log

윈도우 10 인사이더 프리뷰 빌드 10166을 변태적으로 갖고 놀아 봤다.

image

작업 표시줄만 확대/이동해도 재미있네!

작업 표시줄: 크게 만들어 보자

clip_image001

이게 일반적인 바탕 화면의 모습. 1024*768 해상도일 때.

clip_image002

작업 표시줄을 최대 9줄 높이(1024*768의 절반)까지 늘일 수 있다. 작업 표시줄에 고정시킨 앱은 상단에 옹기종기 모여 있고, 배터리나 스피커 아이콘 등은 어중간한 위치에 세로로 정렬된다.

clip_image003

상단으로 가져가면 이런 느낌이다. 자동으로 '웹 및 Windows 검색' 상자가 축소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. 하단에 있을 때와 동일하게 검색 상자가 나타나지 않아 의아하다.

clip_image004

좌측으로 옮기면 어떨까? 이번에는 모두 중앙 정렬인데, 알림 영역의 아이콘들만 우측 정렬로 보인다. ㅎㅎ

clip_image005

우측으로 옮겼을 때는 좌측의 반대로 나타난다. 개인적인 의견으로는, 실행 중인 앱에 대한 강조 표시가 좌측에 있는 것이 더 빠르게 눈에 들어오는 것 같다.(하지만 대칭되는 위치라는 점에서는 지금의 방식이 더 알맞다.)

clip_image006 clip_image007 clip_image008 clip_image009

숨겨진 아이콘 보기: 작업 표시줄의 위치가 아래, 오른쪽, 위, 왼쪽에 위치할 때

시작 메뉴와 함께: 하우상좌 이동 시

clip_image010

시작 메뉴와 함께 살펴보자. 먼저 기본값. 작업 표시줄의 검색 상자가 하얗게 활성화 되는 것은 아래쪽에 있을 때 뿐이다.

clip_image011

작업 표시줄이 우측에 있을 때. 가로로 길쭉했던 시작 메뉴가 해상도에 맞게 줄어들었다.

clip_image012

작업 표시줄이 상단에 있을 때. 작업 표시줄이 하단에 있을 때만 검색 상자가 활성화되는데, 상단의 경우에도 동일하게 활성화되면 어떨까 한다.

clip_image013

작업 표시줄이 좌측에 있을 때. 은근 신선하다.

clip_image014

여러 개의 가상 데스크톱이 있더라도, 작업 표시줄의 위치는 동일하다. 각각의 데스크톱마다 변경할 수 없어서 조금 불만이다. 작업의 연속성이나 UX의 일관성을 생각하면 고정이 되는 게 맞겠지만, 개인적으로는 좀 아쉽다.

다음에도 시간이 나면 윈도우 10을 변태적으로 갖고 놀아 봐야겠다.

submit